[통합사회] 동아시아 전통의상 조사 보고서 1차 업데이트

보고서 작성 이유

: 평소에 동양풍의 전통의상과 서양식 제복의 의상을 좋아해서 한 번쯤 조사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통합사회 2학기 주제발표 수행평가에서 의복문화에 대해 발표할 수 있게 되었고, 여러 국가들 중 우리나라이기도 하고 제일 친숙하기도 한 한복에 대해 발표를 하기로 했다. 발표 준비를 하면서 일본과 중국도 우리 나라 의상과 유사한 면이 있고, 같은 동양풍이고 역사적으로 많은 교류가 있었던 국가이기 때문에 이 두 국가의 전통의상에 대해서도 조사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하여 보고서를 쓰게 되었다.

서론

1. 한국인의 의복변화

: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와 역사적으로 교류를 하였고, 동아시아 근방과 교류하던 중, 병인양요 이후 서양과의 접촉도 증가하였다. 그러다, 강화도 조약 이후 일본의 간섭이 증가하고, 일제강점기 당시 식민지화 되면서 일본의 문물이 많이 들어오게 되었다. 이때 일본이 서양문물을 먼저 받아들이고, 식민지화 된 우리나라에도 들였기 때문에 그 때부터 우리나라에도 서양문물이 들어오게 되었고, 그로 인해 사람들의 생활 방식도 많이 달라졌으며, 복장도 전통의상에서 서양식 복장으로 변화되었고, 현대에 이르러선 특별한 경우가 아닌 이상 전통의상을 입는 일이 많이 줄어들게 되었다.

2. 한국과 일본, 중국의 전통의상의 종류는 간단히 무엇이 있을까

: 한국의 전통의상은 잘 알려져 있듯, 한복이다. 한복에도 여러 종류가 있고, 이는 일본의 기모노, 중국의 치파오도 마찬가지이다. 같은 한복이지만 때와 장소, 입는 사람에 따라 명칭이 다르기도 하다.

대표적인 예로 한복은 평상복, 곤룡포, 구군복, 혼례복 등이 있으며, 일본은 기모노 중에서도 유카타로 하위분류되는 경우가 있다. 중국은 남녀의 복장부터 명칭이 다른데, 여성복은 치파오, 남성복은 창파오라고 나눠부른다.